■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여섯 번째 이야기: 지하철 기관사

/ 허영구 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1. 지하철 기관사의 죽음

금년 4월 초 서울도시철도공사(5·6·7·8호선) 소속 한 기관사 가 목숨을 끊었다. 2003년 이후 9명의 기관사가 그렇게 유명을 달리 했다. 지금까지 서울메트로 2명, 부산과 인천 지하철에서 각각 1명의 기관사가 목숨을 끊은 것도 안타깝고 슬픈 일인데, 서울도시철도 기관사들은 더 심각한 상황이다. 기관사들은 일반인들보다 우울증과 공황장애에 더 많이 시달린다. 지하철 기관사들은 잿빛 지하 터널을 달려야 한다. 서울도시철도 5·6·7·8호선은 유일하게 전 구간이 지하 터널이다. 당연히 더 열악한 조건이다.

2014년 현재 전국 9대 도시 지하철 총연장 길이는 615km, 하루 운행횟수 8,428회인데, 서울메트로(1·2·3·4호선)와 서울도시철 도공사가 하루 전체 수송 인원 900만 명 중 80% 정도를 담당한다. 서 울시 수송 분담률의 36.5%를 지하철이 담당한다. 지하 공간에서의 장시간 근무, 1인 승무, 시간에 대한 강박관념, 불규칙한 근무 형태, 승객 안전에 대한 긴장감, 과중한 사고 부담감 등으로 우울증과 공황장애에 매우 많이 시달린다. 서울도시철도와 부산지하철 사례를 통해 기관사들의 노동시간을 둘러싼 문제들을 살펴보기로 한다.

2. 서울도시철도공사

1) 불규칙한 근무

지하철 업무는 승무, 역무, 차량, 전기, 행정 등으로 분류되는데, 기관사의 업무는 승객이 탄 기차를 타고 직접 운전하는 ‘승무’다. 1 번에서 80번까지 다이아(Dia: 교번 및 근무표)가 짜여 있는데, 개인 별로 근무시간이 모두 다르다. 이를‘ 교번근무’라 한다. 365일 중 휴 일은 96일이다.

예를 들면‘ 주간-야간-비번-휴무-주간-주간-야간-비번-휴 무’ 형태다. 상황에 따라 변화가 있을 수는 있지만 연간 96일의 휴무 일은 변동이 없다. 근무시간은 주간 60%, 야간 40%다. 월 실근무일 은 16~17일이지만, 야간의 경우 퇴근하는 날은‘ 비번’이므로 월 평균 근무일은 22.4일이다. 하루 평균 운전 시간은 4.7시간이지만 하루 근무시간은 10시간  내외다. 운전 전에 준비 시간이 있고, 차량의 입고와 출고 시간이 있다. 차량 기지로 이동하는 수단은 승용차 또는 동료가 운전하는 전동
차다. 운전 중에는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운전 시간 중간에 심신의 피로를 회복할 휴게시간이 필요하다.

……………………………..

– 이후 생략, 전체 글은 PDF파일을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39호_노동시간_지하철 기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