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more

|책 머리에| 시대가 변하고 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2016년을 보내면서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선정 소식은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의 죽음과 함께 가장 큰 사건으로 기록될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선정위원회가 “위대한 전통 안에서 미국 음악의 새로운 시적 표현new poetic expression의 창조였다”라는 선정 이유를 밝혔지만, ‘문학의 경계’를 중심으로 한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카스트로의 죽음은 그만큼은 아니겠지만, 위대한 혁명가/독재자의 이미지는 20세기의 혁명과 사회주의를 둘러싼 논의의 일부를 구성하기에는 충분할 것이다.

밥 딜런의 수상 소식을 들으며, 그리고 곧 이어진 촛불시위에 함께하며 많은 사람은 그의 세 번째 앨범인《시대가 변하고 있다 ‘The Times, They Are A-Changin’》에 들어 있는 같은 제목의 노래를 떠올린다. 한 일간지에 실린 신형철 교수의 번역을 그대로 인용하면 “사람들아 여기 모여라/ 그대가 어디를 떠돌고 있든/ 인정하라 그대 주위의 물이 차올랐다는 것을.” 이렇게 시작한 노래는 다음과 같이 끝을 맺는다. “선, 그것이 그어지고/ 저주, 그것이 내려진다/ 지금 느린 자는/ 훗날 빠른 자이리/ 지금 이 현재가/ 훗날 과거가 되듯이/ 질서는 급격히 쇠락해가고/ 지금 맨 앞인 자가 훗날 맨 끝인 자가 되리라/ 시대는 변하고 있으므로.”

read more

[제44호(2016년12월)] |특집|광장민주주의의 귀환, 87년 체제의 축제, 이제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가? / 금민

[제44호(2016년12월)] |시평| 최순실에게‘ 삥 뜯긴’ 재벌, 피해자인가? / 조혜경

[제44호(2016년12월)] |기획| 미국 대선과 트럼프 당선의 배경 / 김찬휘

[제44호(2016년12월)] |기획| ‘치정’과 ‘멜로’, 그 경계에서 데이트 폭력을 묻다 / 김보화